총 게시물 213건, 최근 0 건
   

새 예배당으로 이어지는 길이 놓여졌습니다!

글쓴이 : 사바나한인연합감… 날짜 : 2019-03-20 (수) 05:03 조회 : 19

February 17, 2019

 

새 예배당으로 이어지는 길이 놓여졌습니다!

 

 

 

      이제는 매 주일 교회에 오시면 교회 마당이 계속 변화되고 있음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주에 드디어 지금의 예배당과 새예배당 사이의 길을 연결하는 시멘트 공사를 마무리했습니다. 지난 주까지는 터를 다지는 공사를 했는데, 지난 일 주일 동안 깨끗하게 길을 만들었습니다. 공사하는 인부가 저에게 아름답지 않냐고 물어봐서 제가 아름답다고 대답했습니다. 하는 김에 현재의 주차장에서 지금의 예배당으로 걸어오는 길에 금이 가고 깨어진 부분을 다 뜯어내고, 새로운 길로 포장하는 보수 공사까지 완료했습니다. 물론 이 공사로 인해서 수요일 저녁 예배와 목요일 새벽 예배 때, 옆으로 돌아가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지만 깨끗하게 포장된 길을 걸을 때마다 참으로 기분이 좋습니다.

 

새벽 예배를 마치고 진숙란 집사님과 새예배당으로 이어진 길을 걸으면서 새롭게 생긴 공간을 보면서 어린이 놀이 공간이나 속회와 같은 소그룹 친교 활동의 공간으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요즘 낮 시간에는 새롭게 포장하고 있는 교회 앞마당을 걷곤 합니다. 이제 곧 아스팔트 공사를 시작하기 때문에 한창 땅을 다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제법 주차장 공간의 형태가 갖추어졌습니다. 지난 금요일 오후에는 교회 앞마당을 걸으면서 불과 1년 전까지만 해도 이 곳에 잔디가 있었고, 수풀이 무성했고, 돌 자갈밭 이었는데, 1년 사이에 많이 변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교회 놀이터가 있었던 공간에는 새예배당 건물이 다 지어져 가고 있고, 새예배당과 지금의 예배당 사이에는 새로운 길이 놓여졌습니다. 그리고 교회 앞마당 새로운 주차장 공간이 깨끗하게 단장되어가고 있습니다. 금요일에 건축업자인 브라이언 형제님과 이야기를 나누는데 아마도 3월 중순이 지나면 완공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금요일에는 새예배당 전기 시설이 잘 되었는지 심사를 받았습니다. 이제 앞으로도 계속 새예배당 건축과 관련하여 허가에 필요한 검사를 받을 것입니다. 기도하며 바라기는 올 부활절 예배는 새 예배당에서 드릴 수 있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그래서 아마도 올 사순절 기간 중에 새 예배당에서 첫 예배를 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주일 마다 교회에 오셔서 새예배당을 바라볼 때마다 깊은 감동을 받으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모든 과정과 절차를 위해 더 기도해 주셔야 합니다. 그리고 처음으로 새 예배당에 들어가서 드리는 입당 예배와 감리사님을 비롯해서 외부 손님을 초대해서 함께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 드리는 헌당 예배를 위해서도 기도해 주셔야 합니다.

 

새 예배당과 지금의 예배당을 바라볼 때마다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성도님들의 헌신에 감사 드립니다. 어제는 아침 이른 시간부터 남선교회에서 교회 사랑 대청소를 했습니다. 아침 8시에 골든 코랄에 모여서 아침 식사를 했는데, 저도 참석했습니다. 토요일 아침 시간에는 새벽 예배를 마치고 설교 원고를 마무리해서 번역하는 분에게 보내드려야 해서 시간 내기가 힘들지만 교회 사랑 대청소를 하기 위해 모이는 남선교회 회원 분들의 아름다운 마음에 감동 받아서 꼭 오라고 저에게 말씀하시지는 않았지만 아침 8시까지 약속 장소에 갔습니다. 아침 식사 후 9시부터 작업을 시작하셨는데, 정말 우리 교회 남선교회 분들은 일을 참 잘 하십니다. 깨끗하게 창고를 정리하셨습니다. 아름다운 사바나, 이 아름다운 도시에 지어진 아름다운 우리 교회와 아름다운 우리 성도님들을 생각하면서 오늘 설교 본문 말씀인 고린도전서 15장 말씀을 다시 마음에 새겨 봅니다.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시는 부활 소망의 주님께서 우리를 통해 거룩한 생명의 열매를 맺기를 원하십니다. 부활하신 주님의 은혜와 소망 안에서 아름다운 신앙인의 삶을 살아가기를 소망합니다. 오늘 예배 후에는 성도님들 모두 새롭게 놓여진 길을 서로 함께 걸으면서 “참 아름다우신 주님의 사랑”을 나누시면서 함께 교회를 위해 기도하시기를 소망합니다.